You are using an outdated browser. For a faster, safer browsing experience, upgrade for free today.

주요관광지

지정번호 명칭 소재지 지정일자
391 사곳천연비행장 백령면 진촌리 사곶 1997-12-30
392 콩돌해안 백령면 남포2리 1997-12-30
939 감람암 분포지 백령면 진촌1리 1997-12-30
지정번호 명칭 소재지 지정일자
8 백령도 두무진 백령면 연화리 3리 1997-12-30
지정번호 명칭 소재지 지정일자
2 진촌리 패총 백령면 진촌1리 0988-12-12

심청각

고전소설 심청전의 배경무대인 백령도에 심청각을 건립, 효사상을 함양하고 인당수를 바라보며 망향의 아픔을 달랜다.

지난 1975년부터 지역주민들이 건립을 추진해온 '심청각'은 각계의 고증을 구하여 고전소설[심청전]의 주무대인 백령도에 1999년 10월 21일 세워지게 되었다. 20년의 고증작업 및 행정적 준비기간과 4년의 공사기간을 거쳐 진촌리 산 146-10에 세워진 것이다. 옹진군이 30억에 달하는 사업비를 들여 건립한 2층 (109평)규모의 '심청각'은 전통문화 발굴,계승과'효'사상을 고취시킬 관광지가 되어 주민소득을 증대시킬 전망이다. 아울러 50년 가까이 고향을 떠나 망향의 아픔을 가진 실향민의 향수를 달래주는 효과도 얻게 된다. '심청각' 처마 밑에는 심청전의 줄거리를 요약해 놓은 삽화가 그려져 있어 눈길을 끈다. 다음은 인천광역시 옹진군에서 수립한 '심청각 건립계획 일지'이다.

1975.9.20 [심청전]의 배경무대(인당수,연봉바위,연화리)가 백령도임을 확인함
1976.5.23 ‘백령지역 교육문화발전.연구위원회’발족
1989.6.5 이종구 국방부 장관과 이어령 문화공보구 장관에게 ‘심청제’개최 건의 및 ‘심청각’과 ‘심청관’ 건립건의
1991.10.7 강한영 단장의 인솔로 국립창극단 109명이 백령중.고교 강당에서‘심청제’공연
남원‘춘향각’답사
백령섬 학생,주민 반응조사
국문학자들에게 고증의뢰
1994.4.18 문화체육부 조사과에 지원 요청 및 의뢰
1994.5.9 해병사령부의 지원 요청 및 의뢰
1994.5.9 임경호 도지사에게 건립계획 설명 및 지원요청
1994.12.5 경기도비 10억 지원확정
1995.1 현지답사 및 유사 선진지 견학
1995.2.9 ‘심청각’건립 반대민원(사곶교회 유남표 목사외 8인)
1995.2.16-17 기독교계 대화 및 이해설득 현지출방
심청각 건립 민원촉구(백령면 진촌리 백령면지역발전협의회장 박용운외770명)
1995.4.19 ‘심청각’설계용역계약 설계업체:강남구 청담동 삼성건축사무소 / 계약금액:18.665천원
1995.6.12 주민 설명회 개최
1995.6.15 ‘심청각’건립 군사협의
[심청전] 발상지 고증용역 계약
1995.12.27 ‘심청각’공사착공
새한건설(전북 전주 소재의 문화재시공건설 등록업체)

천연비행장

세계에 단 두 곳 밖에 없는 천연 규토 모래사장으로 길이가 2.5km,폭이 간조시에는 300여m나 되어 비상시 활주로로 이용된다.

백령도 동남쪽 진촌리 사곶마을 해변에 위치한 사곶의 사빈은 주로 석영으로 구성된 모래가 펼쳐진 길이 2km,폭0.2km(썰물시)의 천연해수욕장이다. 단단하게 다져진 고운 백사장이므로 자동차나 오토바이가 달려도 바퀴가 모래에 빠지지 않는다.그런이유로 6.25전쟁때에는 천연비행장과 유엔군 작전 전초기지로 활용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천연비행장은 이탈리아 나폴리와 더불어 전세계에 두곳밖에 없다고 한다.
1980년대 초까지 사곶의 사빈은 군사통제구역으로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되었다. 그런까닭에 자연 그대로 모습이 잘 보존되었으며, 출입통제가 해제된 지금은 해수욕장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사곶 해변에 심은 사방겸 방풍림이 자라서 검푸른 송림지대를 이루고 있는데, 하연 모래위에 붉게 핀 해당화가 그 운치를 더해준다. 또 도꼬마리.좀보리사초,한삼덩굴 등의 군락과 돼지풀,토끼풀,질경이,망초, 쑥,명아주,소리쟁이 등이 자라고 있다.

이곳은 울릉도나 홍도에 못지 않게 오염되지 않은 자연환경과 빼어난 바다경관을 지닌 아름다운 해수욕장이다. 해수욕장 동쪽에는 인천-백령도 사이를 운항하는 정기 여객선이 닿는 뱃터,용기포가 있다.백령도의 관문이라 할수 있는 용기포에는 북한 어선이 전시되어 있어 찾는 이들에게 이곳이 북과 대치한 서해 최북단 지역임을 실감하게 하고 있다. 용기원산 뒤에는 선박들의 길잡이 등대가 자리하고 있고,돌로 솟대같이 쌓은 백령도의 상징탑 2개가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사곶마을에는 사곶냉면집이 유명한데 순메밀로 냉면을 뽑는 기계가 있으며 육수와 돼지고기 맛이 아주 일품이다.

콩돌해안

해안에 콩처럼 동글동글하고 작은 돌이 있다고 해서 콩돌해안이라고 한다.

오금포와 중화동 포구 남쪽해안은 우리나라 다른 어떤 지역에서도 보기 힘든 둥근 자갈들이 해안을 덮고 있는데,남쪽으로 1km정도 형성된 이곳이 바로 ‘콩돌해안’이다 콩과 같이 작은 모양을 지니고 있어 ‘콩돌’이라 불리는데 색상이 백색,회색,갈색,적갈색,청회색 등으로 형형색색을 이루어 해안경관을 더욱 아름답게 하고 있다.
콩처럼 둥근 자갈들은 백령도의 모암인 규암이 파쇄되어 해안의 파식작용에 의하여 형성되었다. 규암으로 이루어진 거친 돌들이 얕은 바다에 밀려오는 파도에 의해 계속적인 왕복 운동을 하면서 마모되어 매끈매끈한 자갈들로 만들어진 것이다.
콩돌자갈은 간조시 육지로부터 조립질 자갈대,세립질 자갈대 및 중립질 자갈대 순으로 해안선에서 평행하게 발달하였다. 조립질 자갈대는 약 6m 내외의 폭을 가지고 있으며 자갈의 작경은 8-64mm 아다.세립질 자갈대는 폭이 8m정도이고 자갈의 직경은 4-19mm 이다. 중립질 자갈대는 폭이 약 1m ,자갈의 직경은 7-40mm 이며 하부층에는 모래층이 있다.
내륙쪽으로는 군부대의 해안초소와 경계철조망이 있으며.백령도 해안순환 도로가 놓여있다. 주변은 농경지이고 식생은 백령도으 다른 지역과 유사하나 길가에는 머위군락,소리쟁이군락이 형성되어 있으며 민가의 소구릉을 중심으로 오감주 나무가 분포되어있다. 콩돌해안은 북한 함경남도 이원 해안에도 있는데,북한에서는 이를 천연기념물 제 289호로 지정.보호하고 있다.